NO
등록일자
2015-03-11
조회수
1705
제목
이름사랑 작명(개명) 분야 전국 1위 (공식 집계)

알고 계시나요?

이름사랑이 작명 분야 전국 1위 사이트라는 사실을....

(아무 근거도 없이 작명 1위로 허위 선전하는 업체가 많습니다. 확실히 공인 기관에서 인정한 '작명 1위' 업체를 잦으시기 바랍니다.)

  

-랭키닷컴 최근 자료 (2015년 3월) 보기 -

이름사랑

www.namelove.co.kr

02) 703-5200

02) 703-5300

 

이름사랑 원장 TV 출연 (지난 40년간)

 


연령대조표



이름짓기 신생아 작명

엄밀히 말해서 2015년 1월 1일부터 양띠해라고 볼 수는 없다. 이것은 2015년이라는 한 해의 덩어리를 뭉뚱그려 그렇게 말하는 것일 뿐이다. 그렇다고 그 한 달쯤 후인 음력 정월 초하루부터도 아니다. 정확하게는 입춘부터이며 그것도 시각상으로도 해에 따라 다르다. (즉, 이 시각은 해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다.) 따라서, 적어도 그 시각 이전이라면 역법(歷法)으로는 아직 새해가 아니다.

이렇게 볼 때, 각 방송, 신문사 등에서 무조건 양력 새 해로 접어들면 올해는 무슨 띠의 해라거나 무슨 띠 해가 시작되었다거나 하는 것은 맞지 않다.

그러나, 역학적인 고려 없이 일반적으로 나이와 간지(띠)를 결부지어 얘기할 때는 이러한 고려 없이 새해 첫날을 기준으로 하여 말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출처 이름사랑 자료실

www.namelove.com

이름사랑

02) 703-5200

02) 703-5300

------------------------------------------

 

 


[발언대] 改名 부작용 막기 위한 전과 조회 협조를

안영길 수원지법 안산지원장

1980년대의 일이다. 개명(改名) 사건을 심리하는 판사가 신청인에게 '이름이 그리 나쁘지 않은데 그대로 사용하는 것이 어떠냐'고 하면서도 개명을 허가하였다. 결정문을 받은 신청인은 깜짝 놀랐다. 담당 판사가 신청인과 성만 다르고 이름이 같았기 때문이다. 미성년자가 아닌 성인은 개명을 허가받기 어렵던 시절에 풍문처럼 나돌던 일화이다.
그런데 2005년 대법원의 결정으로 사정은 바뀌게 된다. 일상생활에 불편이 크고, 개명 신청인의 불순한 의도가 개입되어 있지 않다면 개명을 허가해야 한다는 것이다. 개명에 따른 사회적 폐단을 지나치게 강조하기보다 헌법상 인격권인 개명에 관한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판례이다. 시인 김춘수의 표현을 빌리면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빛깔과 향기에 알맞은 이름을 가질 권리가 있다'는 것이다. 이 대법원 결정의 영향으로 2002년 41.2%에 머물던 개명 허가율이 지난해 94.8%로 수직 상승하였다. 개명 허가율이 높아짐에 따라 개명이 범죄를 노린 신분 세탁 용도로 악용된다는 시각이 있다. 법원이 전과 조회도 하지 않은 채 개명을 허가해 주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법원은 오래전부터 부당한 개명 신청을 가려내기 위해 전과를 조회해 왔다. 더구나 '개명 허가 신청 사건 사무처리 지침'은 경찰관서에 전과 조회를 실시하고, 신청 동기가 불분명한 경우 신청인을 심문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최근 대법원 결정도 전과 조회를 거쳐 개명 여부를 판단할 것을 요구한다. 그리고 개명 사건은 법원에서 경력이 가장 많은 법원장이 맡고 있어 신중하게 다뤄지고 있다.
다만, 경찰과 협조가 이루어지지 않아 전과 조회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은 전과 조회의 근거가 되는 '형의 실효 등에 관한 법률'상 '재판'을 '형사재판'만 해당한다고 보아 법원의 전과 조회에 대부분 불응하고 있다. 법원은 궁여지책으로 개명 신청자로 하여금 경찰서에서 전과 내역을 발급받아 제출하게 함으로써 부당한 개명 신청을 걸러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러나 법원 조회가 아닌 개인 신청으로 전과를 조회하면 전과의 일부가 누락될 위험이 없지 않다.
개명에 관한 개인의 인격권과 행복 추구권을 보장하되, 그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경찰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경찰이 법원의 전과 조회에 성실히 응하여 개명이 악용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한다. 12.7.11 조선일보

방문하실 때는 꼭 미리 연락을 주고 오시기 바랍니다. 방문 예약 ☏ 02) 703-5200

방문시의 특별 작명료 ; 12만원 (상담료 포함)

알아 가지고 오셔야 할 내용 ; 성별, 생년월일시, 출생한 곳. (돌림 있으면 돌림자)

방문하실 때는 꼭 미리 연락을 주고 오시기 바랍니다. 방문 예약 ☏ 02) 703-5200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3가 252-18 (성심여고 옆 송이학원 맞은편)

(새 주소 ; 서울 용산구 원효로 19길 62)

서동개·김치국·홍한심·하쌍연

놀?받던 이름들 새이름 찾았다

법원 개명허가 기준 완화 20년간 조사해 보니...

대법원은 최근 펴낸 소식지를 통해 지난 20년간 법원이 개명을 허가한 대표 유형 12개와 사례를 소개했다.

9일 ‘법원사람들’ 봄호(3월호)에 따르면 ‘부르기 어렵거나 잘못 부르기 쉬운 경우’가 개명 사유의 대표적인 유형으로 꼽혔다. 지하아민, 김희희, 윤돌악 등의 이름이 법원 허가를 통해 바뀌었다.

‘의미나 발음이 나쁘거나 저속한 것이 연상되거나 놀림감이 되는 경우’도 대표적인 사례 중 하나다. 서동개, 김치국, 변분돌, 김하녀, 지기미, 김쟌카크, 소총각, 조지나, 이아들나, 경운기, 구태놈, 양팔련, 하쌍연, 홍한심, 강호구, 송아지 등의 이름이 소개됐다.

‘출생신고서에 이름을 잘못 기재한 경우’처럼 단순 실수에서 비롯된 개명 신청도 많았다. 한자 넓을 홍(弘)을 큰물 홍(洪)으로, 형통할 형(亨)을 누릴 향(享)으로, 가죽 혁(革)을 풀 초(草)로 잘못 적기도 했다. 또 ‘족보상의 항렬자와 일치시키기 위한 경우’, ‘친족 중에 동명인이 있는 경우’ 등도 있었다.

‘악명 높은 사람의 이름과 같거나 비슷한 경우’, ‘성명철학상의 이유로 개명하고자 하는 경우’도 있었다. 아울러 외국식 이름을 한국식으로 고친 사례도 소개됐다. 한소피아아름, 김토마스, 윤마사꼬, 최요시에 등이 평범한 이름으로 바뀌었다.

과거 법원이 개명에 매우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다 보니 신청 건수나 허가율이 낮았다. 그러나 대법원이 1995년 ‘국민학교’(현 초등학교) 아동에 대한 개명허가 신청사건 처리지침’을 1년간 한시적으로 시행, 당시 7만 3186명이 개명을 신청해 96%가 허가를 받았다. 이후 개명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바뀌면서 2007년엔 허가 건수 10만건, 허가율 90%를 돌파해 개명 허가가 급증한 ‘분기점’으로 기록됐다.


14년 3월 10일 서울신문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이름사랑 TV 출연 2013년 1월 개명 / 찾아오시는 길